부산아이파크FC

클럽뉴스
Home - 뉴스 - 클럽뉴스

FA컵 4라운드 챌린지, 클래식 득점 선두의 이색 매치!

작성일 : 2017-04-17 / 조회 : 4832



 

- 부산아이파크 이정협, 포항스틸러스 양동현의 연속 득점 대결

- 부산아이파크 이정협을 필두로 챌린지의 반격을 노린다.

- 챌린지 2위 부산, 클래식 2위 포항

 

부산아이파크가 오는 19일(수) 오후 7시 30분 구덕운동장에서 포항스틸러스를 상대로 하나은행 FA컵 32강전을 펼친다.

 

부산은 지난 3월 29일 펼쳐진 FA컵 3라운드 경기에서 김포시청을 상대로 화끈한 공격력을 보이며 4대0 승리를 거뒀다. 그리고 이번 4라운드에서는 최근 K리그 클래식에서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포항 스틸러스를 만난다. 부산은 챌린지 리그 2위, 포항은 클래식 리그 2위를 각 각 기록 중인 만큼 화끈한 한판 승부가 기대된다.

 

포항은 리그 득점 선두인 양동현의 기세가 막강하다. 현재 리그 5골을 기록중인 양동현의 활약으로 클래식 2위를 기록 중에 있다.

 

부산 역시 만만치 않다. 올 시즌 클래식 못지 않은 탄탄한 스쿼드로 챌린지 무대에서 막강함을 보이고 있다. 특히 국가대표 공격수 이정협은 6경기 연속골을 기록하며 최고의 득점 감각을 선보이고 있다. 이정협뿐만 아니라 K리그 대표 공격수인 임상협 역시 득점감각을 끌어 올리며 공격에 힘을 보태고 있다.

 

부산의 장점은 공격 진영에 국한되지 않는다. 브라질 1부리그 출신 모라이스와 일본 국가대표 출신의 야스다가 가세한 수비진영은 팀을 리그 내 최소 실점으로 이끌고 있다. 조진호 감독의 지도력 아래 공수 양면에서 조화를 보이고 있는 부산은 올해 펼쳐진 7경기에서 12골 5실점을 기록해 클래식, 챌린지를 통틀어 최고의 골득실(+7)을 보이고 있다. 기록만으로 본다면 포항으로써도 이번 FA컵 4라운드는 쉽지 않은 승부가 예상된다.

 

이정협과 양동현, 챌린지와 클래식의 득점 선두의 이색 대결이 펼쳐질 하나은행 FA컵 4라운드 부산과 포항의 승부를 기대해 보자.​ 



  최윤겸 감독과 다시 한번 승격 스토리 쓴다.
부산아이파크가 최윤겸 감독을 선임하며 2018시즌을 준비하기 위한 첫 신호탄을 쐈다.
  안녕 2017, 부산아이파크에게 영원히 기억될 한해
부산아이파크의 2017 시즌이 끝이 났다. 웃음과 눈물 그리고 환희 속에 우리들의 2017년은 끝이 났다.
  부산, FA컵 준우승으로 2017시즌 마무리
부산은 3일(일)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2017 KEB하나은행 FA CUP’ 결승 2차전 울산과의 경기에서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2017 부산아이파크의 마지막 ‘반전드라마’ 꿈꾼다
- FA컵 1차전, 1대2의 아쉬운 패배, 2골차 승리 필요
- 1차전 후반에 터진 추격 골, 승부는 아직 절반만이 지났을 뿐
  ‘이동준 만회골’ 부산, 승부는 2차전에서
부산은 29일(수) 부산구덕운동장에서 열린 울산과의 ‘2017 KEB하나은행 FA CUP’ 결승 1차전 경기에서 1-2로 패했다.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Partnership

iPA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