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아이파크FC

클럽뉴스
Home - 뉴스 - 클럽뉴스

조진호 감독 “포항 상대로 한 수 배우는 자세로 임할 것”

작성일 : 2017-04-18 / 조회 : 4512



 

​- 상위 리그 포항 만나는 부산 조진호 감독

- 하위리그 팀 입장에서 부담 없는 경기 펼칠 것

 

부산아이파크가 오는 19일 오후 7시30분 구덕운동장에서 포항스틸러스를 만나 하나은행 FA컵 32강전을 펼친다.

 

양팀은 각 각 챌린지 2위, 클래식 2위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하지만 이번 FA컵 일정으로 인해 주중, 주말 2연전의 강행군을 펼쳐야 하지만 양팀 모두 FA컵, 리그 어느 하나 물러 설 수 없는 상황이다. 

 

객관적 전력은 대한민국의 1부리그인 K리그 클래식에서 상승세를 보이는 포항이 앞선다. 포항은 최근 5경기에서 광주, 강원, 전남, 인천, 대구를 상대로 4승 1무를 기록하고 있으며 평균 2.2 골을 기록해 막강 화력을 선보이고 있다. 특히 포항의 경우 주중 부산전 이후 리그 최강 전북을 상대해야 하는 만큼 체력 안배와 분위기 유지에 많은 고민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반면 경기에 대한 부담감에서는 부산은 여유롭다. 조진호 감독은 지난 수원FC와의 경기 이후 “포항을 상대로는 한 수 배운다는 자세로 임할 것” 이라며 포항전을 대비하는 소감을 전했다. 조 감독의 멘트만으로는 승부에 연연하기 보다는 선수들에게 좋은 경험은 전하겠다는 뉘앙스로 느껴질 수 있다. 올 시즌 승격을 목표로 하고 있는 부산인 만큼 주말 대전과의 리그 경기도 염두해둔 발언으로도 여겨진다.

 

한 수 배우겠다는 부산이지만 부산의 최근 상승세도 만만치 않다. 최근 5경기에서 3승 1무 1패를 기록 중인 부산은 챌린지 리그에서 2위를 기록하고 있다. 

 

FA컵에서는 이변이 속출한다. 지난해에는 챌린지 소속의 부천이 리그 최강 전북을 상대로 승리하며 축구팬들을 놀라게 했다. 그런만큼 두 팀의 승부의 행방은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릴 때까지 알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최윤겸 감독과 다시 한번 승격 스토리 쓴다.
부산아이파크가 최윤겸 감독을 선임하며 2018시즌을 준비하기 위한 첫 신호탄을 쐈다.
  안녕 2017, 부산아이파크에게 영원히 기억될 한해
부산아이파크의 2017 시즌이 끝이 났다. 웃음과 눈물 그리고 환희 속에 우리들의 2017년은 끝이 났다.
  부산, FA컵 준우승으로 2017시즌 마무리
부산은 3일(일)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2017 KEB하나은행 FA CUP’ 결승 2차전 울산과의 경기에서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2017 부산아이파크의 마지막 ‘반전드라마’ 꿈꾼다
- FA컵 1차전, 1대2의 아쉬운 패배, 2골차 승리 필요
- 1차전 후반에 터진 추격 골, 승부는 아직 절반만이 지났을 뿐
  ‘이동준 만회골’ 부산, 승부는 2차전에서
부산은 29일(수) 부산구덕운동장에서 열린 울산과의 ‘2017 KEB하나은행 FA CUP’ 결승 1차전 경기에서 1-2로 패했다.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Partnership

iPA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