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아이파크FC

클럽뉴스
Home - 뉴스 - 클럽뉴스

신예 젊은 피의 대결 부산 김문환, 대전 황인범 누가 더 셀까?

작성일 : 2017-04-21 / 조회 : 5418



 

 

- 클래식 2위 포항을 꺾은 자이언트 킬링의 선봉 신예 김문환

- 3년차 베테랑(?) 96년생 젊은 피 황인범의 대결

부산아이파크와 대전시티즌이 오는 4월 22일(토) 오후 3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KEB하나은행 K리그 챌린지 2017 8라운드 경기를 가진다.

부산은 최근 리그 7경기에서 4승2무1패를 기록하며 리그 2위를 달리고 있다. 반면 대전은 1승 3무 3패로 리그 8위를 기록 중이다.

선두를 노리는 부산과 4경기 연속 승리가 없는 대전, 양팀 모두 승리가 절실하지만 승리의 키는 의외로 22세이하의 어린 선수들이 가지고 있다. 특히 K리그 챌린지에서는 22세 이하 의무 출장 조항이 존재하는 만큼 이들 젊은 선수들의 활약이 매우 중요하다.

부산의 경우 올 시즌 새롭게 데뷔한 95년생 김문환의 활약이 돋보인다. 신인임에도 불구하고 개막전부터 꾸준히 경기에 출장해 6경기에서 1도움을 기록 중에 있다. 측면이 주 포지션이지만 상황에 따라서는 중원에서 수비를 커버하기도 하는 김문환은 빠른 스피드와 지칠 줄 모르는 체력으로 그라운드를 종횡무진 누빈다. 특히 지난 19일 펼쳐진 포항과의 FA컵에서 김문환은 포기하지 않는 투지로 볼을 쫓아 크로스를 올렸고 최승인의 결승 헤딩골을 도왔다. 클래식 2위팀인 포항이 신예 김문환에 의해 무너진 것이다.

대전에서는 황인범의 활약이 중요하다. 아직 96년 생이지만 고교졸업 후 바로 프로에 데뷔하며 올해 벌써 3번째 시즌을 맞이하고 있다. 특히 지난 2시즌에서 49경기에 출장해 9골 6도움을 기록했다. 올 시즌에는 7경기에 아직 공격포인트를 기록하고 있지 못하지만 중원에서의 센스 있는 패스와 드리블 능력이 돋보이는 선수다.

다가오는 경기에서는 두 선수가 끊임없이 충돌할 것으로 보인다. 중원에서의 기선 제압 싸움의 선봉에 두 젊은 피가 부딪힐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과연 올 시즌 최고의 영 플레이어는 누가 될지 그 첫 승부가 될 부산과 대전의 경기를 기대해 보자. ​ 



  부산아이파크 유소년 축구단, 한파에도 훈련 걱정 없...
부산아이파크 산하 유소년 팀(U-15, U-18) 총 70여명이 베트남 하노이에서 구슬땀을 흘리며 성공적인 2018년을 만들어가고 있다.
  부산아이파크, 중앙수비수 홍진기와 재계약으로 수비...
- 2017년 8경기 2골 기록, 후반기 임팩트 있던 홍진기
- 제공권과 대인 마크에 강점, 2018년 큰 역할 기대
  우승경험 갖춘 알짜 측면 자원 신영준 FA로 영입
-스피드 강점 가진 알짜 측면 자원 FA로 확보
-2011년 슈퍼루키로 데뷔, 2013년 리그 우승 경험 등 즉시 전력감
  부산아이파크, 2018 사무국 혁신 워크숍 실시
부산아이파크축구단은 1월 12일(금) 오후 부산창조경제혁신 센터 내 컨퍼런스홀에서 전 직원이 참여한 가운데 2018 사무국 혁신 워크숍을 실시했다.

  베테랑 골키퍼 송유걸 영입 골키퍼 전력 보강
- 2018년 송유걸 합류로 기존 구상민, 김형근과 치열한 주전 경쟁이어질 것
- 송유걸 “고향팀에서 프로 생활 하겠다는 꿈 이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Partnership

iPA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