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아이파크FC

클럽뉴스
Home - 뉴스 - 클럽뉴스

신예 젊은 피의 대결 부산 김문환, 대전 황인범 누가 더 셀까?

작성일 : 2017-04-21 / 조회 : 647



 

 

- 클래식 2위 포항을 꺾은 자이언트 킬링의 선봉 신예 김문환

- 3년차 베테랑(?) 96년생 젊은 피 황인범의 대결

부산아이파크와 대전시티즌이 오는 4월 22일(토) 오후 3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KEB하나은행 K리그 챌린지 2017 8라운드 경기를 가진다.

부산은 최근 리그 7경기에서 4승2무1패를 기록하며 리그 2위를 달리고 있다. 반면 대전은 1승 3무 3패로 리그 8위를 기록 중이다.

선두를 노리는 부산과 4경기 연속 승리가 없는 대전, 양팀 모두 승리가 절실하지만 승리의 키는 의외로 22세이하의 어린 선수들이 가지고 있다. 특히 K리그 챌린지에서는 22세 이하 의무 출장 조항이 존재하는 만큼 이들 젊은 선수들의 활약이 매우 중요하다.

부산의 경우 올 시즌 새롭게 데뷔한 95년생 김문환의 활약이 돋보인다. 신인임에도 불구하고 개막전부터 꾸준히 경기에 출장해 6경기에서 1도움을 기록 중에 있다. 측면이 주 포지션이지만 상황에 따라서는 중원에서 수비를 커버하기도 하는 김문환은 빠른 스피드와 지칠 줄 모르는 체력으로 그라운드를 종횡무진 누빈다. 특히 지난 19일 펼쳐진 포항과의 FA컵에서 김문환은 포기하지 않는 투지로 볼을 쫓아 크로스를 올렸고 최승인의 결승 헤딩골을 도왔다. 클래식 2위팀인 포항이 신예 김문환에 의해 무너진 것이다.

대전에서는 황인범의 활약이 중요하다. 아직 96년 생이지만 고교졸업 후 바로 프로에 데뷔하며 올해 벌써 3번째 시즌을 맞이하고 있다. 특히 지난 2시즌에서 49경기에 출장해 9골 6도움을 기록했다. 올 시즌에는 7경기에 아직 공격포인트를 기록하고 있지 못하지만 중원에서의 센스 있는 패스와 드리블 능력이 돋보이는 선수다.

다가오는 경기에서는 두 선수가 끊임없이 충돌할 것으로 보인다. 중원에서의 기선 제압 싸움의 선봉에 두 젊은 피가 부딪힐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과연 올 시즌 최고의 영 플레이어는 누가 될지 그 첫 승부가 될 부산과 대전의 경기를 기대해 보자. ​ 



  10승 고지 노리는 부산, 창단 첫 연승 노리는 안산!
- 9승 5무 3패 리그 2위 부산, 경남에 이어 리그 10승 고지 눈앞
- 54일만에 치르는 원정경기, 팀 분위기 재정비의 기회로 삼는다
  부산, 성남에 패하며 무패행진 마감
부산아이파크가 무패행진에 마침표를 찍었다.
  예리한 창 부산, 방패 성남을 상대로 무패 행진 이어...
- 홈 10경기 연속 득점 이어가는 부산, 6경기 무실점 성남의 창과 방패의 대결
- ‘구덕 비어 페스타(G.D.B.F.)’ 진행, 15,000원에 무제한 생맥주 + 경기 관람(성인)
  부산, 부산시 축구협회와 협력 강화를 위한 시간 가져
​-부산아이파크 임직원 일동, 부산시 축구협회 회원들과 친선 축구경기
-상호간의 교류 확대 및 축구 발전을 위한 협력 방안 지속적으로 모색할 것
  부산, 베트남에 한국 축구의 우수성 알리기 앞장선다
-U-20월드컵 베트남 대표 선수 5명을 배출한 PVF, 부산아이파크와 5년째 교류중
-6월 15일부터 30일까지 2주간, 부산아이파크와 함께 하계 전지훈련 진행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Partnership

iPA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