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아이파크FC

클럽뉴스
Home - 뉴스 - 클럽뉴스

때 아닌 이적시장? 가을 이적 시장에서 대어 확보한 부산아이파크

작성일 : 2017-09-14 / 조회 : 7013



 

 

- 이경렬, 윤동민 13일 상주 상무 전역, 원소속팀 부산 합류

- 클래식에서 탄탄한 경력 쌓은 베테랑 수비수, 공격수 충원

 

여름 이적 시장이 끝났지만 부산아이파크가 베테랑 수비수와 공격수를 선수진영에 충원하게 됐다. K리그에만 존재하는 가을 이적시장이 왔기 때문이다. K리그에는 상주 상무와 아산무궁화의 전역과 함께 병역 의무를 마친 선수들이 다시 원 소속팀으로 돌아오는 시즌이 있다. 올해는 9월이 바로 그 시즌이 됐다.

 

부산은 이번 군 선수 전역 시즌에 최고의 수혜자가 될 듯하다. 13일 상주 상무에서 전역한 이경렬과 윤동민이 팀 훈련에 합류한다. 또한 9월 말에는 아산무궁화에서 공격수인 한지호와 김동섭의 합류도 기다리고 있기 때문이다.

 

2016년 동반 입대한 이경렬과 윤동민은 당시 부산아이파크의 핵심이었다. 이경렬은 2015년 팀의 주장을 맡으며 탄탄한 수비력을 보였고 윤동민 역시 탁월한 발재간으로 팀이 필요할 때 해결사 역할을 맡아왔다.

 

부산에서의 활약을 바탕으로 이경렬과 윤동민은 레알 상주라고 불리는 탄탄한 상주의 선수단 구성에서도 올 시즌 각 각 11경기, 12경기를 소화하며 상주에서 주전 입지를 다졌다. 많은 경기를 소화한 만큼 경기 감각 회복에 대한 어려움은 없이 빠르게 팀에 녹아들 것으로 보인다.

 

이번 여름 이적 시장에서 이재권을 영입하며 중원에서 안정감을 더한 부산은 이번 이경렬과 윤동민의 복귀를 통해 수비와 공격 진영에도 한 층 더 두터운 선수 층을 유지할 수 있게 됐다. 또한 리그 막바지에 다다른 만큼 선수들의 부상과 체력 관리에 어려움이 있는 다른 팀에 비해 한 층 유리한 고지를 점한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팀에 합류한 두 선수는 “오랜만에 팀에 돌아 왔는데 선수들도 많이 바뀌고 아직 어색하기는 하지만 좋은 팀 분위기인 만큼 팀 승격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며 입을 모았다.



  부산아이파크, 7월 홈 2경기 아시아드 주 경기장으로...
부산아이파크가 홈 구장으로 사용하고 있는 구덕운동장이 구장 시설 환경개선을 위한 공사에 들어간다. 이에 따라 부산아이파크는 7월에 진행되는 2경기를 아시아드 주 경기장에서 진행하기로 했다.
  ‘김현성 결승골’ 부산, 성남 1-0 누르고 7경기 무패
부산 아이파크가 해결사 김현성의 결승골로 성남FC를 꺾었다.
  U-15 낙동중, 전국소년체육대회 동메달
부산아이파크 산하 U-15세 팀인 낙동중학교가 전국소년체육대회 축구 남자 중학부 단체전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부산, 안양과 2-2 무승부... 6경기 무패
부산아이파크가 FC안양 원정에서 아쉬운 무승부를 거뒀다.
  5경기 무패 부산, 안양 잡으면 2위 보인다
부산아이파크가 리그 2위를 노린다.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Official Sponsors

iPA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