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아이파크FC

클럽뉴스
Home - 뉴스 - 클럽뉴스

부산아이파크에게는 아직 90분이 남아있다

작성일 : 2017-11-23 / 조회 : 306



 

 

- 승강PO1차전 부산0-1상주, 패배를 씻고 2차전 반격 노리는 부산

- 원정 다득점 방식, 부산 1득점 이상 기록하면 유리한 기세 가져올 것

 

부산아이파크가 오는 26일(일) 오후 3시 상주시민축구장에서 상주 상무 불사조 축구단을 상대로하나은행 K리그 승강플레이오프 2차전 경기를 펼친다.

1차전 골대 불운과 함께 아쉬운 0-1 패배를 기록한 부산이지만 아직 2차전 90분이 남은 상황이다.

 

지난 1차전에서 부산은 65%의 점유율과 15개의 슈팅을 기록하며 공세를 펼쳤다. 호물로, 한지호가 상주의 집중된 수비를 뚫고 기회를 만들었고 프리킥에서 골대를 맞추는 등 수차례 골에 비견될만한 상황을 연출했다. 부산 팬들 역시 선수들의 승리에 대한 간절한 의지를 보았기에 경기 후에도 패배에 대한 불만 보다는 격려의 응원이 쏟아졌다.

 

2차전 부산은 득점에 모든 것을 걸어야 하는 상황이다. 원정 다득점(동점시 원정팀 골 X2 )이 적용되는 승강PO 경기인 만큼 상주 원정에서 다득점이 중요하다. 부산이 이번 상주원정에서 1골만 넣는다면 경기는 다시 원점으로 돌아간다. 승리를 위해서는 1골부터 만들어가야 하는 것이다. 부산은 공격수 임상협, 레오가 부상으로 출전에 어려움이 있지만 이정협, 고경민, 한지호, 이동준, 정석화, 김문환 등 공격자원이 고루 출전해 상주에 비해 체력적인 이점을 보이고 있다.

 

반면 상주는 지난 9월 주요선수들이 대거 전역하며 소수의 인원으로 리그 경기를 치르고 있다. 체력적인 면과 선수들의 부상이 치명적인 약점이 될 수 있다.

지난 1차전 경기를 마친 이승엽 감독대행은 기자회견에서 “지난 경기 이른 실점으로 선수들이 골에 대한 부담을 많이 가졌다. 짧은 시간이지만 선수들의 부담을 덜고 2차전에 반전을 이룰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 의견을 밝혔다.

 

또한 부산아이파크의 호물로는 “팀의 한해 결실이 걸린 경기다. 부산에서 많은 기억이 있겠지만 다가오는 경기가 어떻게든 가장 기억에 남을 것 같다. 항상 응원해주는 팬들을 위해 그리고 하늘에 계신 감독님을 위해 뛴다는 생각으로 경기에 임하겠다” 며 각오를 다졌다.

 

아직 부산에게는 승강PO의 반인 1차전만이 끝난 것이다. 남은 2차전 90분에 대한 해답을 반드시 찾아낼 것이다.

 

한편 부산은 오는 29일(수) 오후 7시 30분 구덕운동장에서 울산현대를 상대로 또 하나의 빅이벤트인 하나은행 FA컵 결승 1차전 경기를 치른다. 특히 이번 경기는 수능 수험생을 위해 수험표 지참시 무료입장으로 진행된다. 



  ‘클래식 킬러’ 부산, 13년만의 FA컵 우승 노린다.
부산은 29일 19시 30분 부산구덕운동장에서 울산과 ‘2017 KEB하나은행 FA CUP’ 결승 1차전을 치른다.
  부산아이파크, 승부차기 끝에 클래식 승격 실패
부산은 상주와의 KEB하나은행 K리그 승강플레이오프 2차전 경기에서 승부차기 스코어 4-5 패배를 기록했다.
  부산아이파크에게는 아직 90분이 남아있다
부산아이파크가 오는 26일(일) 오후 3시 상주시민축구장에서 상주 상무 불사조 축구단을 상대로하나은행 K리그 승강플레이오프 2차전 경기를 펼친다.
  부산아이파크, 승강P/O 1차전서 상주에 0-1 패배
부산은 22일(수) 부산구덕운동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 승강 플레이오프 1차전서 상주에 0-1로 패했다.
  팬이 뽑는 MVP 10월의 팬스타 주인공은 김경민
10월의 팬스타는 지난 10월 29일 아산과의 정규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맹선방을 펼친 골키퍼 김경민에게 그 영광이 돌아갔다.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Partnership

iPA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