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아이파크FC

클럽뉴스
Home - 뉴스 - 클럽뉴스

2017 부산아이파크의 마지막 ‘반전드라마’ 꿈꾼다

작성일 : 2017-11-30 / 조회 : 234


- FA컵 1차전, 1대2의 아쉬운 패배, 2골차 승리 필요

- 1차전 후반에 터진 추격 골, 승부는 아직 절반만이 지났을 뿐

 

부산아이파크가 오는 12월 3일(일) 오후 1시 30분 울산 문수 경기장에서 울산현대호랑이 축구단을 상대로 2017 KEB 하나은행 FA컵 결승전 2차전을 치른다. 부산아이파크의 13년 만에 우승 탈환과 울산현대의 창단 첫 FA컵 우승의 행방도 다가오는 단 한 경기에 달려 있다.

 

부산은 1차전에서 아쉬운 패배를 기록했다. 전반과 후반 초반 각각 실점을 기록하며 분위기가 다운됐지만, 후반 막판 파상 공세를 펼치며 울산의 골망을 흔들었다. 올 시즌 후반 맹활약을 펼친 호물로와 이동준이 만들어낸 결과였다. 호물로의 왼발 슛이 울산 골키퍼 김용대를 맞고 흘러나온 볼을 이동준이 침착하게 밀어 넣으며 추격의 실마리를 만든 것이다.

 

0대2 패배와 1대2 패배의 차이는 크다. 전자는 부산이 울산을 상대로 3골을 성공시켜야 우승을 노려 볼 수 있는 상황이었지만 막판 추격골로 부산이 울산 원정에서의 극적 드라마 연출을 위한 골이 2골로 줄어들었다.

 

부산은 다시금 이정협이 최전방에 배치될 것으로 보인다. K리그 승강플레이오프에서 체력적 소모가 컸던 이정협은 1차전에서는 결장하며 휴식을 가졌다. 상대적으로 체력 부담이 심했던 1차전에서 부산은 체력안배에 중점을 두고 출전선수를 결정했다. 하지만 2차전에서는 올 시즌 마지막 경기를 위해 최고의 베스트 11이 출격을 준비 중이다.

 

부산의 이승엽 감독 대행은 “우리 팀이 올 시즌 K리그에서 가장 많은 경기를 치렀다. 이제 마지막 경기인 만큼 어떤 후회도 없는 경기로 만들고 싶다”라며 각오를 다졌다.

 

FA컵의 초대 MVP는 故 조진호 감독이 차지했다. 부산이 올 시즌 마지막 남은 경기에서 역사에 남을 극적 반전 드라마를 이끌어낼지 경기 결과를 지켜보자.

 




 



  최윤겸 감독과 다시 한번 승격 스토리 쓴다.
부산아이파크가 최윤겸 감독을 선임하며 2018시즌을 준비하기 위한 첫 신호탄을 쐈다.
  안녕 2017, 부산아이파크에게 영원히 기억될 한해
부산아이파크의 2017 시즌이 끝이 났다. 웃음과 눈물 그리고 환희 속에 우리들의 2017년은 끝이 났다.
  부산, FA컵 준우승으로 2017시즌 마무리
부산은 3일(일)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2017 KEB하나은행 FA CUP’ 결승 2차전 울산과의 경기에서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2017 부산아이파크의 마지막 ‘반전드라마’ 꿈꾼다
- FA컵 1차전, 1대2의 아쉬운 패배, 2골차 승리 필요
- 1차전 후반에 터진 추격 골, 승부는 아직 절반만이 지났을 뿐
  ‘이동준 만회골’ 부산, 승부는 2차전에서
부산은 29일(수) 부산구덕운동장에서 열린 울산과의 ‘2017 KEB하나은행 FA CUP’ 결승 1차전 경기에서 1-2로 패했다.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Partnership

iPA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