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아이파크FC

클럽뉴스
Home - 뉴스 - 클럽뉴스

홈 세 경기 연속골 김진규, “승격이 목표”

작성일 : 2018-04-05 / 조회 : 2551


 

 

 

부산 아이파크의 보물 김진규(21)가 승격을 다짐했다.

부산은 4일 오후 2시 구덕운동장에서 치러진 부천FC와 2018 KEB하나은행 FA컵 3라운드(64강)에서 전반에 먼저 한 골을 내주고도 후반 알레망과 김진규의 연속골로 2-1 승리를 거두고 4라운드(32강)에 안착했다.

짜릿한 역전승의 주인공은 김진규였다. 후반 18분 한지호를 대신해 교체로 들어와 공격에 활기를 불어넣더니 25분 고경민의 패스를 받은 후 상대 페널티박스 안에서 깔끔한 오른발 슈팅으로 축포를 터트렸다.

김진규를 만나 부천전 소감과 시즌 각오를 전해들었다. “부천이 베스트 전력으로 안 나올 것을 대비, 선 수비 후 역습에 맞춰 훈련을 했다. 전반에 예상치 못한 실점으로 팀이 어려움을 겪었다. 다행히 교체로 들어가기 전 동점골이 나와 심적으로 편했다. 경기장에 들어가서 준비한 대로 플레이했고, (고)경민이 형이 슈팅하기 좋게 패스를 넣어줘 골을 넣었다”고 미소를 보였다.

이번 시즌 안방인 구덕에서만 세 경기 연속골을 뽑아낸 김진규다. 지난달 3일 성남FC, 18일 아산 무궁화, 이번 부천전까지 절정의 골 감각으로 공격을 책임지고 있다. 그는 “홈인 구덕운동장에 좋은 기운이 있는 것 같다”고 멋쩍게 웃은 뒤, “형들이 편하게 플레이할 수 있게 많이 도와준다. 아쉬운 점이 있다면 리그 초반 이길 수 있는 경기를 놓쳤다. 나부터 마음을 단단히 먹고 끝날 때까지 집중해 순위를 끌어 올리겠다”고 밝혔다.

부산은 김진규에게 거는 기대가 크다. 유소년 시스템이 발굴한 걸작으로 2015년 U-18 개성고등학교 졸업 후 곧바로 프로에 합류했다. 뛰어난 재능에도 불구 적응에 어려움을 겪었다. 하지만 이번 시즌 최윤겸 감독 지도 아래 한층 성숙한 플레이와 함께 자신감도 붙었다. 지난달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3 대표팀에도 소집됐다.

김진규는 “포지션을 중앙 미드필더에서 측면으로 옮겼다. 감독님이 적극적이고 저돌적으로 플레이하라고 주문하셨다. 뛰면서 잘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포지션 변경을 원동력으로 들면서, “개인적인 목표가 있다면 20경기 이상 출전하고 싶다. 그리고 우리팀이 지난 시즌 FA컵에서 준우승했고, 승격을 눈앞에서 놓쳤다. 형들과 함께 잘 만들어 반드시 승격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부산, FA컵 16강서 울산에 0-2 패배
부산아이파크가 울산 현대에 패했다.
  고경민, 폭염에 지친 팬들 위해 여름보양식 맛장생 쏜...
부산아이파크의 고경민이 K리그 최초 3년 연속 해트트릭과 폭염에 지친팬들을 위해 여름보양식 체력충전제인 맛있는 장어와 생강을 쏜다.
  부산, FA컵 16강에서 울산현대와 리턴매치
부산아이파크가 오는 8월 8일(수) 오후 7시 부산 구덕운동장에서 울산현대를 상대로 ‘2018 KEB하나은행 FA CUP’ 16강 경기를 치른다.
  부산, 아산 원정에서 0-0 무승부... 3위 유지
부산아이파크가 아산 무궁화 원정에서 득점 없이 비겼다.
  K리그 역사 쓴 고경민, "아산전 승리하겠다"
K리그2 부산아이파크의 고경민 선수가 아산무궁화프로축구단을 상대로 킬러 본능을 살릴 수 있을까?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Main Sponsors

Official Sponsors

iPA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