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아이파크FC

클럽뉴스
Home - 뉴스 - 클럽뉴스

부산, 리그 홈 최종전에서 광주와 2-2 무승부

작성일 : 2018-11-04 / 조회 : 151


 

 

 

부산 아이파크가 홈에서 광주FC와 비겼다. 

부산은 4일 오후 2시 구덕운동장에서 열린 광주와 KEB 하나은행 K리그2 2018 35라운드에서 두아르테에게 선제골을 내줬지만, 호물로와 이청웅의 골로 역전에 성공했다. 그러나 후반 추가시간 통한의 실점을 내줘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최근 6경기 무패(4승 2무)를 질주, 승점 56점으로 3위를 확정했다.

홈팀 부산은 3-4-3을 꺼냈다. 한지호, 최승인, 김진규가 스리톱을 구축, 김문환, 송창호, 호물로, 박준강이 뒤에서 지원사격 했다. 구현준, 김명준, 이청웅이 수비를, 김형근이 골문을 지켰다.

시작 2분 만에 부산 송창호가 중거리 슈팅으로 기세를 올렸다. 이에 광주는 나상호와 두아르테가 패스 플레이로 경기를 풀어갔다.

치열했다. 부산은 전반 12분 김문환 패스를 받은 호물로가 광주 아크에서 슈팅했다. 광주는 17분 나상호가 건넨 볼을 두아르테가 부산 박스 안에서 낮고 빠른 크로스를 올렸지만, 동료에게 연결되지 않았다. 이어진 상황에서 부산은 문전에서 두아르테에게 실점하며 끌려갔다.

일격을 당한 부산이 반격했다. 전반 19분 광주 문전에서 김진규의 터닝슛, 23분 아크에서 호물로의 왼발 프리킥이 골대를 벗어났다. 계속 공세를 올렸다. 전반 32분 호물로의 왼발 슈팅이 약했다. 33분 김문환이 상대 박스 안을 침투하다 쓰러졌다. 발목을 부여잡고 한동안 일어나지 못했다.

두드리면 열리는 법. 부산은 전반 34분 김진규가 광주 안영규에게 걸려 넘어져 페널티킥을 얻었다. 36분 키커로 나선 호물로가 왼발로 골문을 갈랐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부산은 최승인을 빼고 김현성을 투입했다. 1분 만에 결정적 기회를 잡았다. 호물로가 측면에서 올린 프리킥을 김명준이 헤딩슛 한 볼이 광주 골키퍼 윤평국에서 막혔다. 이 과정에서 부산 김현성과 광주 김동현이 충돌하는 아찔한 상황이 연출됐다.

광주 박진섭 감독은 분위기 반전을 위해 후반 4분 정영총 대신 김민규를 넣었다. 6분 나상호, 7분 두아르테의 연이은 코너킥으로 부산 골문을 두드렸다. 14분 측면에서 넘어온 크로스를 두아르테가 부산 문전에서 오른발 슈팅했으나 골대를 맞았다.

위기를 넘긴 부산도 기회를 잡았다. 후반 17분 한지호의 크로스를 반대편에서 뛰어들던 박준강이 몸 날려 슈팅했지만, 골문을 벗어났다. 부산은 고경민 카드를 꺼내며 승부수를 던졌다.

부산은 후반 21분 박준강이 다쳤다. 23분 이동준으로 마지막 교체를 단행했다. 이후 흐름을 잡았다. 27분 호물로의 왼발 중거리 슈팅이 윤평국 손에 걸렸다. 계속 몰아쳤다. 34분 호물로의 코너킥을 이청웅이 헤딩슛으로 연결, 광주 수비수 이한도를 맞고 골문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수세에 몰린 광주가 적극적인 공격을 펼쳤다. 이에 부산은 수비에 비중을 뒀다. 경기를 잘 풀어가던 부산은 39분 구현준이 상대 선수에게 위협적인 태클로 퇴장당했다. 수적 열세에도 남은 시간을 잘 버티며 승리하는 듯했으나 추가시간 혼전 상황에서 이승모에게 골을 허용해 무승부에 그쳤다.  



  부산, 성남에 0-1 패... 3위로 리그 마감
부산아이파크가 성남FC에 패했다.
  플레이오프 앞두고 팀 전력 강화 위해 서용덕 영입
K리그2부산아이파크가 U-20 국가대표 출신 서용덕을 영입했다.
  2018 K리그2 최다 관중 기록 경신
K리그2 부산아이파크가 2018 K리그2 최다 관중 기록을 경신했다.
  부산, 리그 홈 최종전에서 광주와 2-2 무승부
부산 아이파크가 홈에서 광주FC와 비겼다.
  홈 최종전까지 손에 땀을 쥐게 할 한판 승부 펼친다
부산아이파크가 오는 11월 4일(일) 오후 2시 구덕운동장에서 광주FC를 상대로 KEB하나은행 K리그2 2018 정규리그 홈 최종전을 가진다.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Main Sponsors

Official Sponsors

iPA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