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아이파크FC

클럽뉴스
Home - 뉴스 - 클럽뉴스

부산, 성남에 0-1 패... 3위로 리그 마감

작성일 : 2018-11-12 / 조회 : 295


 

 

 

부산아이파크가 성남FC에 패했다.

부산은 11일 오후 2시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성남과 KEB 하나은행 K리그2 2018 36라운드에서 0-1로 졌다. 이로써 승점 56점 3위로 리그를 마감했다.

원정에 나선 부산은 3-4-3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발푸르트, 김현성, 이동준이 공격을 구축, 김치우, 송창호, 호물로, 김문환이 뒤를 받쳤다.

초반부터 부산은 주도권을 쥐고 성남을 몰아쳤다. 전반 4분 김치우의 날카로운 크로스가 수비수에게 차단됐고, 14분 발푸르트의 슈팅은 골키퍼 품에 안겼다.

성남의 몇 차례 공격을 잘 차단한 부산은 중반 들어 공세를 올렸다. 전반 21분 호물로의 프리킥이 골키퍼에게 막혔다. 29분 김치우의 논스톱 슈팅은 골대를 강타했다. 38분 호물로의 슈팅이 수비수에게 걸렸다.

후반 들어 부산은 거세게 성남을 몰아쳤다. 그러나 후반 10분경 김현성이 레드카드를 받으며 수적 열세에 놓였다. 이후 상대 공격을 막는데 주력했다.

부산은 후반 26분 이동준을 빼고 이적생 서용덕을 투입해 변화를 줬다. 29분 발푸르트가 드리블에 이은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문을 벗어났다. 1분 뒤 발푸르트 대신 신영준으로 승부수를 던졌다.

경기를 잘 풀어가던 부산은 후반 41분 성남 이현일에게 오버헤드킥 실점을 허용했다. 동점골을 위해 안간힘을 쏟았지만, 무위에 그쳤다. 3위로 리그를 마친 부산은 플레이오프 준비에 돌입한다.  



  부산, 서울과 승강PO 2차전 1-1 무승부
부산아이파크가 FC서울과 비기며 K리그1 승격에 실패했다.
  '호물로 환상골' 부산, 서울과 승강PO 1차전 1-3 패배
180분 중 90분, 운명의 1차전에서 부산아이파크가 FC서울에 아쉽게 패했다.
  부산, 대전에 3-0 완승... 서울과 승강 플레이오프
부산아이파크가 대전시티즌을 꺾고 승강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삼진어묵과 함께하는 아이키즈 페스티벌 성료
K리그2 부산아이파크가 ‘삼진어묵과 함께하는 아이키즈 페스티벌’을 성황리에 종료했다.
  K리그2 최다골 고경민, 결정력 앞세워 결혼에도 골인
K리그2에서 최다골을 기록하고 있는 부산아이파크의 고경민 선수가 탁월한 골 결정력을 앞세워 결혼에도 골인했다.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Main Sponsors

Official Sponsors

iPA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