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아이파크FC

매치뷰
Home - 경기 - 매치뷰




부산아이파크가 서울이랜드를 꺾으며 2연승에 성공했다.

 

부산은 9일(일) 부산 구덕운동장에서 열린 서울 이랜드와의 'KEB 하나은행 K리그 챌린지 2017' 6라운드 경기에서 임상협, 이정협, 루키안의 골에 힘을 입어 3-0 승리를 거뒀다.

 

이날 경기에서도 부산은 매 경기 주전은 없다라고 할 정도로 변화가 큰 부선의 포메이션과 선수구성이었다. 지난 아산과의 경기 4-1-4-1 포메이션을 들고 나온 것과 달리 이날 경기에는 4-2-3-1 포메이션을 들고 나왔다.

 

골키퍼에는 김경민 선수가 선발 기회를 잡았고, 유지훈, 모라이스, 차영환, 야스다가 수비로 출전했다. 수비형 미드필더에는 김문환, 허범산이 공격형 미드필더에는 박준태, 임상협, 정석화가 나섰다. 원 톱에는 이정협이 선발 출전했다.

 

이날 경기의 모든 것은 후반전에 나왔다고 할 정도로 후반전에 눈부신 활약상이 펼쳐졌다. 전반전에 이정협과 임상협이 서울 이랜드 골문을 몇차례 두드렸고, 전반전 막판 임상협의 슈팅이 골스트를 맞고 나오는 장면이 아쉬운 장면이었다.

 

전반전에 이렇다고 할만한 기회가 나오지 못 한 부산은 후반전에 모든 것을 쏟아냈다. 전반 막판 골포스트를 맞춘 임상협은 왼쪽 사이드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상대 수비를 제친 후 시도한 왼발 중거리 슈팅이 골로 연결 된 것이다. 이 골로 임상협은 지난 아산전에 이어서 2경기 연속 골을 성공시켰다.

 

임상협의 선제 골로 앞서 나간 부산은 후반 14분 추가 골을 성공시켰다. 이정협이 상대 수비가 걷어 낸 볼을 페널티 아크 지역에서 발리 슈팅으로 연결시킨 것이다. 발리 슈팅은 골로 연결되었고, 이정협이 5경기 연속 골로 기록하게 되었다. 올 시즌 5골 중에서 가장 멋있는 골이 터지는 순간이었다. 이 골로 이정협은 챌린지 득점 랭킹 1위 자리를 굳게 지켜나갔다.

 

이정협의 골로 2-0 리드를 잡은 부산은 선수 변화와 2-0 리드를 지켜나가기 위한 집중력을 선보였다. 특히 이정협을 대신하여 출전한 루키안이 교체 5분만에 골을 성공시켰다. 자신의 첫 필드 골을 성공시킨 루키안은 교체 투입된 선수로써의 역할을 다해내는 모습을 선보였다.

 

임상협의 선제 골로 앞서나간 부산은 이정협, 루키안의 3골에 힘을 입어 3-0 승리를 거두며 2경기 연속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부산은 단독 2위 자리를 굳게 지켜냈고, 선두 경남FC와의 승점 1점차를 유지해 선두 경쟁을 이어나갔다.​ ​


경기 : K-league Challenge 2017 6Round
부산아이파크 vs 서울이랜드

일정 : 2017.4.9(일) 17:00
부산구덕운동장

결과 : 3-0(승)

Partnership

iPARK